추천하기

추천란은 문피아의 작품만을 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작성자
Lv.36 Arkadas
작성
19.05.31 14:42
조회
1,845
표지

선독점 이계 내가 가 봤는데 별거 없...

유료웹소설 > 연재 > 퓨전, 판타지

새글 유료

현철(鉉哲)
연재수 :
231 회
조회수 :
2,714,272
추천수 :
109,557

사실 이 글이 무료연재 될때 약 3화정도까지 읽고 그만둔 적이 있었다. 초반에 설명이 너무 많고 지루하다고  느꼈기 때문이다. 그리고 어느덧 이 소설이 140화정도까지 연재가 되었을때, 난 다시 한번 그 글을 읽게 되었다. 그리고 - 내 안의 소설 세상이 바뀌었다.


사실 다시 읽었다 해도 여전히 극초반부는 약간  지루했다. 불필요한 설명이 있다는 생각은 그대로였고, 괜시리 부피만 늘려둔 소설같았기 때문에, 어느정도 부정적으로 인식하면 글을 읽었다. 이 부정적인 인식은 시간이 조금씩 지남에 따라서 한여름 메로나마냥 순식간에 흐물흐물 흘러 없어져버렸다. 이 소설엔, 흐름이라는게 있었다. 그 흐름에 따라 독자들을 휩쓸어버리는 힘이 있었다. 한화 한화에 이야기가 살아있었다. 큼직한 에피소드 하나하나가 심장을 뛰게 할 뜨거움이 있었다. 


조금더 세세하게 들여다보면, 일단 이 글은 소설의 장치를 굉장히 잘 사용하였다. 앞서 나온 이야기 혹은 소재를 이용해 뒤에 나온 문제를 해결하는 기술을 굉장히 잘 사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것은 단순히 기교의 문제가 아니다. 불필요한 사건이 줄어든다는 것이며, 이야기의 흐름을 이해하기 쉽게 만들어  준다는것이다.


 실지로, 소설을 볼때마다 조금이라도 납득이 가지 않는 전개가 있으면 그냥 글을 닫아버리는 필자로서도 놀라울 정도로 글에 이해가 가지 않는 전개를 찾기 힘들었을 정도이다. 사실 여기에 들기 딱 좋은 예시가 있긴 하지만 이걸  말해버리면 이 글을 읽고 소설을 읽을 새로운 독자분들에게 실례가 될 것이기에 피눈물을 삼키며 생략하겠다.


그리고, 이 소설은 전개가 굉장히 자연스럽다. 작가가 생각한 여러가지 사건을 이어나가는 것을 굉장히 능수능란하게 이루어가고 있다. 많은 소설들이 에피소드와 에피소드를 이어나가는 것에 있어서 두 에피소드 사이의 이음점을 제대로 만들지못해 스토리가 따로 놀게 만든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 글은 적어도 그런 느낌은 들지 않는 다는 것이다.

 

 큼직큼직한 스토리가 있고,그 큼직큼직한 스토리를 보면 서로 다른 에피소드임이 너무나도 분명하게 보임에도  불구하고 그것을 느낄새도 없이 부드럽게 넘어간다는 것. 그것은 마치 입에 넣었을때 녹는다는 느낌조차도 없이 부드럽게 넘어가는 최고급 소프트 아이스크림을 먹는듯한 쾌감을 느끼게 해준다.


그리고 무엇보다 가장 큰 것이, 이 글은 읽을때 내가 소설을 읽는구나 라는 느낌을 준다는 것이다. 이 말을 보고 조금 의아해 하는 사람들이 있을것이다. 그럼 이게 소설읽는거지 뭐냐 라는 것. 하지만 요즘 연재되는 많은 이야기를 보고 있으면, 내가 소설을 읽고 있다는 느낌보다는 하나의 에피소드를 읽고 있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는 경우가 있다. 웹소설 특징상 어쩔 수 없는 부분이라 여기긴 하지만, 이 소설은 달랐다. 내가 에피소드, 하나의 썰을 읽고 있다라는 느낌이 아니라 하나의 거대한 스토리의 흐름을 따라가고 있다는 느낌을 준다. 이는 이 소설이 하나의 화에 넣으려고 하는것이 하나의 에피소드인게 아니라 스토리의 과정을 채워 넣으려고 하기 때문이다. 


여타 웹소설처럼 한 화당 에피소드를 하나씩 넣고, 그 화가 모여서 더 큰 에피소드가 되고, 그 큰 에피소드가 하나씩 모여서  스토리가 되는구조가 아니다.그냥 큰 에피소드를 그리고, 그 에피소드가 모여서 스토리가 된다. 단계가 하나 줄어들었고, 그 줄어들은 단계에 걸맞게 스토리의 구성이 더욱 짜임새있게 되었다. 그렇다. 이 소설은 웹소설의 장점이자 특징을 버린 대신 더욱 큰 것을   얻은 것이다. 바로 글의 짜임새 말이다. 


이러한 요소들이 모이고, 매력적인 캐릭터와 나름대로 독특한 설정들, 읽기 쉬운 문장력들이 합쳐져서 하나의 명품 소설이 나왔다. 필자는 요즘 굉장히 후회중인게 있다. 하나는 이 글을 너무 일찍 봐버렸다는 것. 다 나온 뒤 한번에 몰아 봐야 이 글을 더욱 즐길 수 있었을텐데 하는 것이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안도감도 든다. 지금이라도 알아서 이 글을 다른사람에게 추천 할 수 있다는것에 말이다. 


정말, 정말로 오래간만에, 다음 화가 기대되고 글을 읽으면서 두근거릴 수 있었다. 마치 중학교 1학년, 필자가 판타지를 처음 접했을때의 두근거림처럼 말이다. 사실 필자는 판타지를 읽으면서 두근거리지 않게 된지 오래 되었다. 15년. 판타지를 읽어온 시간이다.  어느덧 타성에 젖어버려서 '읽을만한'글이 아니라 '볼만한' 글이 없나 어슬렁 거리게되었고, 그런 글을 찾아도 그저 무감각하게 페이지만 넘기게 되었다. 그렇게 서서히 굳어가던 가슴에 다시  두근거림을 느끼게해준 작가님께 깊은 감사를 전하며 추천글을 마치도록 한다.



Comment ' 43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추천하기 게시판
1
표지
현대판타지, 판타지
요새 이거 다들 보시죠? 본격 군대소설 +18
신박한 어그로라고 생각하면서 아무 생각 없이 들어갔다가 현재 연재분까지 싹 읽어버렸네요. 회귀트럭이 있대서 회귀하러 갔는데 일어나보니 군입대 하......
  • No. 5481
  • Lv.17 oddessa
  • 등록일 : 19.07.04
  • 조회 : 1,082   좋아요 : 10
4
표지
무협
세심한 묘사가 생동감 있는 표행, 환생표사 +22
오랫동안 쟁자수로 일해왔던 주인공이 의문의 도적들에게 죽음을 당하고, 정신을 차려보니 과거로 거슬러 와서 자신이 일하던 표국의 표국주 넷째 아들......
  • No. 5480
  • Lv.63 40075km
  • 등록일 : 19.07.04
  • 조회 : 732   좋아요 : 50
2
표지
판타지, 퓨전  2019공모전참가작
이 작품이 좀 더 관심을 받길 바라며 +5
신과 고고학자와 칼잡이라는 제목이 주는 어떤 분위기에 이끌려 1화를 열어봤습니다. 제목과 같이 신과 고고학자와 칼잡이라는 3인의 여정이 큰 줄기......
4
표지
현대판타지
일본에서 대박난 소설(일본 제목 : 나의 현실은 연애게임인줄 알았지만 목숨을 건 게임이었다.) +61
예전에 조아라에서 연재된 적도 있는 작품이라고 하네요. 내 현실은 H 게임 이라는 제목으로요.일본에서 인터넷 사이트 평균 조회수 10만 찍고 지......
2
표지
현대판타지, 드라마
핵꿀잼 그래서 더 술술 읽히네요. +14
처음부터 매회마다 지루하지 않고 다음 회를 기다리게 만드는 이야기네요. 섬세한 표현과 짜임새있는 이야기 구조는 가히 칭찬할만한 수준이었어요. 특......
7
표지
판타지, 퓨전
『죽지 않고 살아남기』이건 초대박감입니다 진짜라구요 +35
여러분 반지의 제왕과 해리포터가 어느 나라에서 나왔는 줄 아십니까 영국입니다 소설 좋아하는 사람들은 당연히 알겠죠 그 판타지 초강대국에서 나온 ......
2
표지
스포츠, 현대판타지
리메이크 축구명가 추천합니다 +26
제가 읽었던 스포츠 소설 중 '홈플레이트의 빌런' 과 함께 가장 좋아하는 작품인 '최고의 축구선수로 만들어드립니다'의 작가 이서간님의 신작입니다......
1
표지
판타지, 퓨전
중세지만 혹성탈출 +11
괜찮은 소설입니다.필력이 훌륭해서 빨려 들어가 듯 읽는 건 아니지만 미의 기준이 다르기에 벌어질 상황과 그에 따른 정치적 상황을 개그와 풍자로 ......
  • No. 5474
  • Lv.25 t5757
  • 등록일 : 19.07.02
  • 조회 : 702   좋아요 : 14
1
표지
무협
구무협 수작 한편 추천합니다. 박하님의 절대검귀 +7
글의 내공이 보통이 아닌 글입니다. 솔직히 초반에는 좀 어수선했는데 그 단계를 넘어가고 인물들이 하나하나 살아나면서 점입가경.. 이야기의 전개가......
5
표지
현대판타지, 퓨전
국회의원 이성윤: 느릿느릿 따라가다보니 어느 새 완결 +13
소설을 읽다 보면 좋은 글이란 무엇인지 생각하게 된다. 깊이가 있는 글? 짜임새가 좋은 글? 필력이 뛰어난 글? 작가의 철학이 녹아 난 글? 하......
  • No. 5472
  • Lv.63 40075km
  • 등록일 : 19.07.02
  • 조회 : 508   좋아요 : 14
4
표지
판타지, 현대판타지
배틀킹덤 언플의 킹 +25
‘성역의 쿵푸’ 라는 소설을 기억하시나요? 색다른 소재와 화려한 문체로 기존의 현대판타지 장르에 식상해하던 독자들에게 알음알음 화제가 ......
1
표지
현대판타지, 퓨전
톱스타의 푸드트럭 추천합니다. +11
추천 글은 처음이네요. 작가님의 서재에 방문차 들렀다가 한 편만 읽어보려던 게 어느새 연재분을 모두 읽게 되었습니다. 주된 내용은, 톱스타가 나......
5
표지
현대판타지, 퓨전
아쉬움 한스푼 +11
여기가 완결이라니 아쉬움이 많이 남네요이후의 이야기를 더 써줬으면 하는 바램이 있네요아니면 차기작 혹은 드라마처럼 시즌2 어떤가요?암튼 너무 잘......
1
표지
현대판타지, 퓨전
의외로 상당히 재밌는 작품 +22
음 이거 처음 써봐서 어떻게 써야 하는지 모르겠지만..솔직히 볼 소설 없어서 들어갔던 작품이 이렇게나 재미있을줄은 상상치도 못했다. 내일 시험을......
  • No. 5468
  • Lv.12 lee3
  • 등록일 : 19.07.01
  • 조회 : 1,779   좋아요 : 33
1
표지
판타지, 게임
백작가 도련님의 무한회귀 추천합니다 +5
아직 20화밖에 안 나오긴 했는데, 꽤 괜찮습니다. 양궁 선수인 주인공이 소설 속 주인공에 빙의해서 살아남으려는 내용입니다. 스토리가 계속 나와......
  • No. 5467
  • Lv.4 njm1791
  • 등록일 : 19.06.30
  • 조회 : 845   좋아요 : 10
2
표지
대체역사
역시 실망시키지 않는 작가님 작품입니다 ^^ +6
역사학도가 부여풍으로 환생하여 백제시대에서 활동하는 작품입니다.  우리 역사에 부여풍이란 백제의 왕자(의자왕의 아들)가 있는지 몰랐습니......
  • No. 5466
  • Lv.33 sw0709
  • 등록일 : 19.06.30
  • 조회 : 1,163   좋아요 : 17
2
표지
대체역사  2019공모전참가작
세상에 이런 황제는 없었다. - 삼국지 건달유협전 +4
첫 추천입니다... 작가에게 폐가 안 되면 좋겠네요. 흔해빠진...? 삼국지물입니다. 독특하게도 유협이 되어버립니다. 유협은 무엇인가? 헌제 유......
6
표지
판타지, 게임  2019공모전참가작
깔끔한 수작 +8
등장인물들이 굉장히 매력적이고 글 흐름도 매끄럽습니다. 판타지계열 중에는 수작이라고 볼 수 있겠네요. 이런게 유료가 되야 돈을 주지...장르로 ......
  • No. 5464
  • Lv.31 gsoah
  • 등록일 : 19.06.30
  • 조회 : 1,421   좋아요 : 20
2
표지
현대판타지, 퓨전
작가가 제정신이 아닌 병맛소설 +5
  <추천글을 시작하기에 앞서.>   아무래도 성인물이라 처음에는 추천을 해도 되는지 망설였습니다. 그래도 개인적으로 재미있게......
7
표지
판타지, 퓨전
더 보고싶긴한데.. 더 볼까 사람들이? +21
요즘 지나치게 많이 본 한국형 환타지 장르물과는 약간 다른 맛이라 추천해 봅니다. 근래 추천이 잦아서 규정 어긋난거 아닌지 모르겠네요; 내용이야......
* 본 게시판의 규정에 어긋나는 글은 삭제처리 될 수 있습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